[서울신문 2021.10.21 보도] 새로운 안보위협 대응을 위한 「세계신안보포럼」 자문회의 개최

□ 외교부는 10.20.(수)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 주재로 보건, 사이버, 신기술, 국제정치 분야 국내 전문가들을 초청하여, 2021년 11월 16일∼17일간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차 「세계신안보포럼」 준비를 위한 자문회의를 개최하였습니다.

ㅇ 이번 자문회의에는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 및 보건, 사이버 및 신기술 분야 민간 자문위원들이 참석

□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은 “감염병, 사이버공격, 신기술 악용 등 최근 국제사회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새로운 안보위협에 대응해 나가기 위해 「세계신안보포럼」을 기획하였다”고 밝히고, “동 포럼이 신안보 위협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장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자문위원들이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해 줄 것을 요청”하였습니다.

ㅇ 금번 제1차 「세계신안보포럼」은 △보건안보, △사이버안보, △신기술안보 3개의 세션으로 구성

ㅇ 정은경 질병관리청장, 클라우스 슈밥(Klaus Schwab) 세계경제포럼(WEF) 회장, 테드로스 게브레예수스(Tedros Ghebreyesus) 세계보건기구(WHO) 사무총장, 에릭 슈미트(Eric Schmidt) 미국 前 인공지능국가안보위원회(NSCAI) 위원장, 바이춘리(Bai Chunli) 중국 국제과학기구연맹 회장 등 국내외의 민·관·학 전문가들이 참석하여, 신안보위협 대응에 있어 국제사회가 보여준 성과와 한계를 평가해 보고, 앞으로의 다자협력의 구체적인 방향을 모색할 예정

※ 세계신안보포럼 홈페이지(wesforum.or.kr)에서 포럼 관련 최신화된 정보 확인 및 온라인 참관을 위한 사전등록 가능

□ 오늘 자문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들은 「세계신안보포럼」을 주요국이 모두 참여하는 투명하고 포용적이며 개방적인 신안보 논의 플랫폼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, 신안보 위협에 대한 대국민 인식 제고 방안, 포럼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였습니다.

□ 외교부는 이번 「세계신안보포럼」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전문가들과 수시로 협의하면서, 동 포럼을 새로운 안보 위협에 대한 균형 있고 열린 국제 논의의 장으로 계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입니다.

[출처: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.] https://go.seoul.co.kr/news/prnewsView.php?id=244140#csidx50684a58b67baecbaa82e01c224d529